• 즐겨찾기추가
  • 로그인
  • 회원가입
  • 정보찾기
  • 공지사항
  • 일정안내
  • 함석헌
  • 기념사업회
  • 씨알의소리
  • 씨알사상연구원
  • 씨알들의이야기
  • 쇼핑하기
홈 > 함석헌 > 씨알의소리 보기
씨알의소리 소개
씨알의소리 역사
씨알의소리 보기
씨알의소리 보기
씨알의소리 구독신청

도엽님 의 물음에 저의 의견을 답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쩡구 작성일16-07-19 01:07 조회913회 댓글0건

본문

저의 경험으론 인간은 백지 도화지나 화폭에 누군가에 의해 그려지고 자신이 또한 덧붙여 가다가 떠나 가는 것이라고 봅니다. 저는 나서 지금까지 성서와  그에관한 책들과 사회 사건 현장에서 살아왔고 청소년 시절 함석헌님을 만난후 지금까지 살아서 직접 뵈온 사상가 중에 가장 큰 영향을 받았는데 하루 1끼 식사와 5시간 가까운 주례시간을 자식뿐 아니라 어느누구에게도 못 했읍니다. 저는 지금도 3끼 먹고 주로 자급해 먹을려 합니다. 귀농, 귀촌운동을 저는 어느곳이나 자신이 원하는 곳에서 하면 되다고 보고 자급형 자연 농법을 수행하는 어찌보면 여유로운 삶을 누리고잇다고 하더군요. 저는 카인이 아벨을 살인한 사건을 자급 자연농의 파괴사건으로 해석하고 남지도 모자라지도 않는 일용할 양식 생산을 신앙고백적으로 기도하는 심정으로 할려 합니다. 여유가 더있다면 가장 비싼 땅에다 자급형 수행농사를 하고푼데 살만한 물질 정도 소유하는 녹색 필소유외에는 남은 인생의 시간을 바쁘게 소비하고 싶지않읍니다. 아벨은 떠돌이 자연농이고 자연농이고 녹색 필요소유 삶이라고 저는 보고 있읍니다. 저는 대규모 농사를 여분농 생산농이라 보고 있고 1평부터 일요할 양식소유 농을 콘스타틴 이전 농 이라 개인적으로 칭 합니다. 우리나라의 현 1인당 경작 가능 면적을 124여평 의로 알고있는데 이정도 땅은 필소유 하고 앂으며 그 어느 것도 없이 직접 호미 한자루 정도로 수행 농 할려고 합니다. 아내에게 풀 뽑지않는다고 자주 혼납니다. 그래서 기도한후 간혹 뽑아줍니다. 남을경우 사람과 나누기보다 밭에다 그냥 나둡니다. 그들이 우선순의 권리가 잇고 사람들은 자신이 월급  받은 것을 저에게 한번도 준 적이 없는데 농사할때 아무 도움도 않주었는데 밭의 가족들에게 생명을 뺐은 사과 와 미안함을 그렇게라도 실천할려 합니다. 도엽님! 저는 어느누구나 자급농을 추구하며 모자랄 경우 다른방식으로 농사하면 된다고 봅니다., 함석헌님, 유영모님, 간디님 같은 분이 많아지면 식량자급도는 쉽게 해결되겠지만 하루도 금식을 저는 않했읍니다.  자급농을 하면 돈쓸 시간이 줄어들고 감상하는 시간과 관찰하고 산책하는 수행시간이 늘어가서 돈이 그렇게 많이 필요치 않읍니다. 저는 돈쓸 시간이 요사이 더 적어지고 있어요 뮤료 컴퓨터교육을 3수 째 받고  산책, 묵상 , 도서관에서 책과 늦게사 배운 인터넷으로 1주일에 4회이상 몇눈데에 녹색 씨알사상을 알리고 글쓰기하고 모임이나 행사장등 에서 씨알의모임 홍보지 를 나누어주고 무료 헬스운동 하는데 하루시간이 지나 갑니다. 아내와는 연애결혼 시에 화려하지는 않지만 성실히 살겟다는 결혼공약을 지금까지 지속 가능하게 지키고 있읍니다. 경제적으로 화려하게 살게 해준적이 없는 것같으나 결혼공약은 대체로 지켰다고 봅니다.  저는 저를 알기위해 성서를 보고 신학도의 길을 가고 있읍니다. 씨알의모임도 저의 청소년과 청년시절그리고 지금의 저를 알고 남은 삶을 조금은 멋있게 떠나가고 싶기 때문입니다. 저의 집은 전식구가 각자 자신이 생활할 몴을 벌고 서로 비벼서 살아가기에  벌거나 일하는 시간이 선진국 수준의 근무시간인데 제가 가장 적게쓰고 적게번다고 봅니다. 소로우보다는 조금더 생활비 버는시간이 많은것 같으나 그렇게  일하는 시간을 가져도 살아가 진다고 봅니다.  요근래 어느 모임에 참여해 노래자랑도하고 경품쪽지도 받으며 씨알의모임 자체홍보지를 두끼  마련된 음식을 먹으며 6시간가까이 지내며 대화를 나눈적이 있는데 경품에서 당첨되어 가전제품도 받고 18번인 낙엽따라가버린사람과 님과함께를 불러서 상품도 받아서 아내에게 주면서 씨알모임운동 하면 경제적으로 손해보는 것만은 아니라는 산증거를  보여준적이 있읍니다.어느 철학자 이야기를 흉내 내서 제것으로 활용 해 보았읍니다. 자급농을 추구하면서 간소하고 소박한 생활을 전 식구가 각자 벌며 서로 비벼가며 생활하면서 씨알4회운동을 한다면 가전제품이나 상품타는 체험도 할때가 있고 칸트처럼 주변 가까운곳에서 즐겁고 보람을 느끼는 삶을 살다가 떠나갈 수 있으리라 봅니다. (씨알4회운동은 1주일에 4회 씨알모임 알리기 운동을  한차례 40분 이상 하다가 떠나갈때를 생각하며 사는 씨알 페러다임 이고 실천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